마을을 내 집처럼 예쁘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local

마을을 내 집처럼 예쁘게

주민이 꽃보다 아름다운 마을, 영암군 서호면 송산마을

「주민이 꽃보다 아름다운, 살고 싶은 그 마을」

 

사람도 마을도 아름다워 살고 싶은 절로 일어나는 전남 영암군 서호면 송산마을(이장 전철희) 송산마을은 전철희 이장 주도로 정기적으로 회의를 하면서 마을을 내 집처럼 예쁘게 만들어 가고 있는 주민이 꽃보다 아름다운 마을이다. 마을회관 앞에서 저수지 너머 월출산을 바로 보는 풍경은 그야말로 절경이다.

 

송산마을1.jpg

송산마을3.jpg

송산마을4.jpg

송산마을5.jpg

송산마을2.jpg

송산마을6.jpg

 

 매주 일요일에 마을 주민들은 호미와 낫, 예초기를 이용해 마을 주변 잡초를 제거하고, 빗자루로 골목을 쓸며 마을 대청소를 한다. 소독약이 든 약통을 등에 지고 땀 흘리며 하수구 등 취약지 방역을 하고, 마을 앞 학파 제2저수지에 낚시꾼들이 버려놓은 쓰레기도 수거하며 저수지도 깨끗하게 관리한다.

 

또 빈병과 폐지, 고철 등을 모아 자원 재활용과 환경 보호에도 앞장서고 있으며, 판매 수익금으로 주민 친목 경비와 마을 가꾸기 사업비로 사용하고 있다. 최근에는 마을 경관을 훼손하는 빈집 앞에 가림막을 설치하기도 했다. 예쁜 꽃밭과 그네, 꽃 화분, 항아리 공예가 넉넉한 주민들의 미소, 껄껄껄 웃음소리와 잘 어울리는 살고 싶은 마을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