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과 함께 있으면 내가 좋아지던 시절이 있었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News

"당신과 함께 있으면 내가 좋아지던 시절이 있었네.”

지진 일상속 좋은 글과 함께...

“당신과 함께 있으면 내가 좋아지던 시절이 있었네”

 

2006012_당신과 함께 있으면 내가 좋아지던 시절이 있었네(참고사진).jpg

사진 _ aT 양재글판 여름편 이미지

 

aT 양재글판 여름편 게시… “지친 일상 속 ‘함께’ 의 가치 되새기길”

 

 “당신과 함께 있으면 내가 좋아지던 시절이 있었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에서 운영 중인 양재 글판이 ‘여름편’을 새롭게 선보였다. 이번 여름편은 이영광 시인의 시집 ‘아픈천국(2010, 창비)’에 수록된 ‘높새바람같이는’ 중에서 인용되었다.

 

 aT양재글판 문안선정위원회는 “힘든 시기에도 버팀목이 되어주었던 사람을 떠올리며 긍정적인 힘을 얻을 수 있는 글귀”라면서 “국민들이 코로나19와 갑작스런 무더위로 지친 일상 속에서도 ‘함께’의 가치를 되새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aT양재글판은 2018년 12월부터 서울 양재동 aT센터 외벽에 게시되는 대형 글판으로 국민들에게 기쁨과 희망을 주는 메시지를 전해오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