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꽃놀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꽃놀이

김경수 :  

IMG_1396[1].JPG

전) 전남화순동면중학교 교장    현) 화순군민신문기자 / 시니어신문기자 / 남도그라피객원기자

 


 [불꽃놀이]

  

31.jpg

 

형형색색 폭발하며
피어오르는
환희

여러 갈래로 나뉘며
부드러운 곡선으로
한순간 장식한다

 

지루하고 따분한 일상
경험하지 못했던
환상을 보고
환호 내지른다

 

높이 솟구쳤다가
아쉬운 잔상 남기고
한 생을 마감하는 군상들

 

피어오르는 꽃들도
향기를 바람 속에 내보내고
낙화하는 순간
텅 빈 공간을
어둠이 차지한다

 

더 나은 삶 이루려고
수고하고 노심초사했던
나날들은
연민으로 다가오지만 

 

잊지 못할 추억이
주는
위로 받으며

열정의 끝자락
타다 남은 불씨들이
서로 몸 기댄 채
식어 가는 온기 보듬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