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목포문화재 야행, 우수야행을 목표로 본격 추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목포문화재 야행, 우수야행을 목표로 본격 추진

- 2019년 문화재청 종합평가 ‘가’등급 -

 

1.jpg

 

2020년 목포문화재 야행이 918일 부터 20일 까지 사흘간 유달만호동 근대역사문화공간 일원에서 개최된다.

 목포시는 지난 달 28일 문화재야행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갖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며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했다.

 

지역 문화예술단체, 목포대학교 등 12명의 민관 추진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회의에서는 지난해 문화재청에서 시행한 야행 모니터링 결과보고와 2020년 행사 일정 및 추진방향 등이 논의됐다.

 

특히, 지난해 목포문화재야행은 목포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차별화된 체험전시 프로그램과 컨텐츠로 전문가 현장평가, 관람객 만족도, 행정평가 등 문화재청 종합평가에서 등급(27개 지자체 중 4)을 받았으며, 올해는 우수야행 선정을 목표로 지역의 모든 문화예술 역량을 모아나가기로 했다.

 

시는 오는 20일 문화재청 야행 평가위원, 연구진 등 전문가를 초빙, 목포문화재야행 발전방향을 위한 포럼을 개최해 행사 프로그램을 확정하고 4월 중으로 홍보포스터 및 홈페이지를 새롭게 구축해 문화재 야행 관련 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릴 예정이다.

 

금년행사는 전국 4대 관광거점도시 조성 및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등 국제행사와 연계하고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프로그램을 확충하여 글로벌 행사로 도약하는 기틀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목포문화재야행은 2018년부터 3년 연속 문화재청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자료제공: 목포시청>

 

윤주원기자 ngnews@naver.com

남도그라피뉴스(namdograph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금지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